“우리는 차별과 폭력, 불평등에 맞서 성평등 민주주의를 실현할 정치를 만들 것이다.”

여성들이 3‧8세계여성의날을 맞아 제22대 총선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경남여성단체연합을 비롯한 여성단체들은 7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3‧8 세계여성의날’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여성들은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1908년 여성의 참정권, 생존권을 외치던 그들과 우리의 현재는 다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했다.

이들은 “여성은 여전히 사회경제적으로 남성과 동등한 지위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라며 “여전히 돌봄, 가사 노동은 전적으로 여성의 몫이며, 여성은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하거나, 공원에서 강간살해 당하기도 하는 등 여성에 대한 폭력은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을 근절하고 성평등 실현을 위해 국가와 정치가 해결해야 할 과제가 해결되지 않고 오래도록 산적해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상황과 관련해 여성들은 “정치는 혐오와 차별의 언어로 여성을 정치와 정책에서 지우고, 페미니즘을 왜곡하고 구조적 성차별을 부인하며,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언했다”라며 “그 결과 여성·성평등 추진체계와 정책의 퇴행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성단체들은 총선을 앞두고 “여성 주권자 경남행동 ‘어퍼'”라는 제목으로 여러 정책을 제시했다.

여성들은 “국가 성평등 정책 전담부처 ‘여성가족부’ 유지・강화 등 성평등 추진체계 강화”,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 “성평등한 기후 정책 수립”, “‘가정 보호’가 아닌 ‘피해자 인권’ 중심으로 가정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전면 개정”, “공공임대주택 확충 및 주거제도 개선”을 제시했다.

또 “친밀한 관계 내 여성폭력 피해자 보호제도 강화 및 적극적 활용”, “여성의 정치 대표성 확대”, “장애여성지원법 제정”, “돌봄권 확보의 시작, 주 35시간제 도입”, “다양한 가족・공동체를 포괄하는 법제도 마련”, “보편적 양육비 대지급제 도입” 등도 포함되어 있다.

“경남에 꼭 필요한 정책 과제”에 대해, 이들은 “경남 여성, 성평등 정책 추진체계 강화를 위한 ‘여성가족국’ 설치”, “여성장애인 폭력피해자 보호시설 퇴소자의 사회자립지원 방안 구축”,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건립 추진 법.제도 구축”, “지방자치단체 거주 여성청년의 지역 정주 환경 및 지속가능성 확충을 위한 지원법 제정”, “성평등한 교육 및 청소년 인권 증진을 위한 방안 구축”을 내놓았다.

진주여성대회, 8일 오전 진주YMCA

진주지역 여성단체들은 진주YWCA 강당에서 8일 오전 “성평등을 향해 전진하라. 어두울수록 빛나는 연대의 행진”이라는 제목으로 진주여성대회를 연다.

이날 행사에는 경남이주여성인권센터, 진주시여성농민회, 진주여성민우회, 진주여성회, 진주YWCA, 일본군강제성노예피해자 진주평화기림사업회, 진주성폭력상담소, 진주성폭력피해상담소가 참여한다.

여성단체들은 앞서 진주여성포럼을 열어 “진주의 여성인권현실과 그 원인을 진단하고 우리의 과제와 총선에 요구하는 여성정책을 정리하며, 이미 100년 전 시작된 형평여성회의 발자취를 따라 여성인권 향상을 위한 길을 굳건히 나아가겠다는 결심을 위한 자리가 될 예정”이라고 했다.

이온유 경남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 정윤정 진주성폭력피해상담소 소장, 김명희 경상국립대 교수, 전옥희 진주여성회 대표 등이 참석해 발표한다.

이어 참가자들은 축하공연과 함께 여성의날 골든벨을 중심으로 한 여성대회를 열고, 선언문을 발표한다.

또 마창여성노동자회, 마창거제산재추방운동연합, 민주노총 경남본부, 경남여성단체연합은 오는 13일 오후 7시 민주노총 경남본부 대강당에서 “3.8 세계여성의날 기념, 제7회 페미니즘 관점으로 보는 영화(여성의원) 상영회”를 연다. 고 이경숙 경남도의원 의정 활동 영상을 보고 <여성의원> 감상 나누기를 한다.
큰사진보기 ▲ 진주여성대회. ⓒ 진주여성회

관련사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