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사진보기 ▲ 충남 아산시가 ‘성웅 이순신 축제’ 초청장에 박경귀 아산시장의 개인 명함을 동봉해 논란이 일고 있다. ⓒ 독자제공

관련사진보기

충남 아산시가 ‘제63회 성웅 이순신축제’ 초청장을발송하면서박경귀시장의 개인 휴대전화 번호가 적힌 명함을 함께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최근 경위파악에나선것으로확인됐다.

아산시의회 A의원은22일 <오마이뉴스>에”4.10총선전날인지난4월9일로기억한다.의원사무실에(이순식축제)초청장이와서봤는데,그안에박경귀시장의명함이들어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산시 초청장에) 시장개인의명함을 넣어 발송한것은이해할수가없다”라며 “명함을받은것은 총선기간이었다. 물론 공직선거법위반여부는선관위에서판단할문제”라고 주장했다.

아산시 선관위 측은 경위를 파악하면서 박 시장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 들여다 보고 있다.시 선관위 관계자는 기자에게 “(본격적으로)조사를시작하지는않았다. 경위를파악중”이라며”공직선거법254조 2항에따라조사를진행할수있다”고 말했다.

공직선거법254조 2항은”선거운동기간 전에 이 법에 규정된 방법을 제외하고 선전시설물·용구 또는 각종 인쇄물, 방송·신문·뉴스통신·잡지, 그 밖의 간행물, 정견발표회·좌담회·토론회·향우회·동창회·반상회, 그 밖의 집회, 정보통신, 선거운동기구나 사조직의 설치, 호별방문, 그 밖의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한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시 선관위 관계자는”박 시장이 차기 지방선거를 겨냥해 명함을 배포한 것이라면 문제의 소지가 있다”며 “(지자체장이) 명함을 불특정 다수에 배포한다든지, 선거운동이 목적인 것이 확인되면 (법) 적용이 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아산시는”단순히 내빈들에대한예우차원”이었다고해명했다.아산시관계자는 “초청장을 보면 알겠지만 초청장에는 아산시의 대표번호만 적혀 있다. VIP들에게 아산시콜센터에전화를하게하는것은예의가아니다싶었다. 그래서 (시장)명함을동봉한것”이라고주장했다. 그러면서 “VIP들에대한의전 혹은 예우차원이다”라고 부연했다.

이어”VIP는축제관련내외빈이다. 시·도의원외에도자매결연도시의시장,이순신과관련된인사,예술인등이다.초청장은총4900여 장정도발송했다.이중VIP 초청장은대략160개정도”라고설명했다.

한편, 제63회 성웅 이순신축제는오는24일부터28일까지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