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vesting : "제넨바이오는 지난해 12월 이종췌도이식 임상시험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승인 받았습니다. 회사 임직원이 최선을 다해 성공적인 이종췌도이식 임상을 진행하겠습니다. 이종이식 전반에 대한 연구개발 분야서 국내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겠습니다."

재원 : 김성주 제넨바이오 대표는 8일 이종췌도이식 임상시험 기자간담회서 이같이 밝혔다. 이종췌도이식 임상시험은 세계 최초로 세계보건기구 및 세계이종이식학회 기준을 준수한 임상시험이다. 지난해 12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최종 승인을 받은 이후 지난달 19일 가천대 길병원 임상윤리심의위원회(IRB) 심의까지 통과하며 임상시험 진입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날 간담회서△박정규 서울대학교 장기이식연구소△김성주 제넨바이오 대표△김광원 가천대 길병원 교수 등이 발표를 진행하며 이종췌도이식 임상시험의 의의와 향후 계획을 밝혔다.

김 대표는 "국내서 1형 당뇨병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동종이식의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이종이식 임상을 시도하고 있다"며 "2020년 8월 연구자 주도 임상시험을 신청했고, 지난해 12월 식약처에서 의뢰자 주도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고 운을 뗐다.

김 대표는 "임상시험 승인을 위한 쟁점 사항으로 △환자의 선별 △돼지 내인성 레트로바이러스(PERV) 안전성 입증 △원료 돼지 감염에 대한 안전성 △그 외 안전성 입증 등이 있다"며 "임상시험 대상자는 1형 당뇨병 환자로서 저혈당 무감지증 증상을 지닌 환자를 선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