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사진보기 ⓒ 화성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이해 경기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생명과 안전의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경기시민사회단체는 “4.16 세월호 참사 10주기지만 여전히 생명과 안전 사회는 요원하기만 하다. 안전 사회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정부, 기업, 이윤 중심의 사회 구조 속에 가로막혀 있다”라며 “연대회의는 지역사회에서부터 생명 안전사회를 만들기 위해 행동하겠다. 지방정부에 재난 참사의 예방, 대응, 회복을 위한 제도와 규범 정비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송성영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여는말에서 “세월호 참사 이후 10년이 지났지만 이태원 참사를 비롯해 대형 참사는 어김없이 되풀이 되고 있다”라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피해자와 시민사회 연대를 더욱 공고히 형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세월호 참사 유족도 참석했다. 김종기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학교에서 열심히 뛰어놀던 아이들이 희생됐다. 성역없는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과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는 우리의 요구는 아직도 이뤄지지 않았다”라며 “잊지말고 기억하고 행동해야 한다. 대한민국이 안전한 사회로 나아가게 하는 것은 국민의 행동과 요구다”라고 발언했다.

97년생 단원고 학생과 같은 나이의 다산인권센터 활동가도 그날의 아픔에 대해 밝혔다.이경엽 다산인권센터 상임활동가는 “10년 전 그날 고등학생이던 저는 세월호의 충격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 학교는 너희와 상관없는 일이니 공부나 하라며 애도도 금지했다”라며 “여전히 한국사회는 피해자에게도 생존자에게도 우리에게도 안전하지 못하다. 참사는 또다른 모습으로 발생하고 있다. 또다른 시작을 외치는 지금 다같이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월호 10주기 추모가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실천이 되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안은정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은 “여전히 재난 참사는 반복되고 진상규명는 더디기만 하다. 피해자와 유족들이 외쳐야만 한다”라며 “연대회의는 우리사회가 안전한지 짚어보는 포럼을 진행하고, 재난 피해자 권리를 보장하는 지자체 권리를 확인하고 매뉴얼과 가이드 라인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은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다산인권센터가 주최하고 4.16재단 지원으로 진행됐다.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오는 24일 경기도의회에서 ‘세월호참사 10주기, 우리 사회는 안전한가?’라는 주제로 포럼을 진행한다. 연대회의는 포럼을 시작으로 재난 피해자 인권 보장을 위한 조례 제정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화성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 밑빠진 독 주변에 피는 꽃, 화성시민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