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사진보기 ▲ 박상모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제257회 임시회 1차 본회의 산회 후, 2024년도 행정사무감사 계획을 잘하기 위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국강호

관련사진보기

큰사진보기 ▲ 박상모 의장이 제257회 임시회 개회사를 하고 있다. ⓒ 국강호

관련사진보기

보령시의회가 지난 15일제257회 임시회 1차 본회의를 개회하고 5일간의 임시회 일정에 돌입했다. 이날 시의회는 5분 발언을 진행하고 2024년도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구성 및 선임의 건을 의결했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2024년도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선출하고 행정사무감사 계획서를 작성하게 된다. 또한 보령댐특별대책위원회를 열어 전국 댐 소재지 시군구의회 협의회 회의 결과를 공유하며 앞으로의 활동 방향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박상모 의장(다선거구·국민의힘)은 개회사에서 “4월은 본격적인 영농활동이 시작되고, 각종 현안사업에 속도를 내야 하는 중요한 시기다”라며 “집행부에서는 올해 계획한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사업을 꼼꼼히 살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오는 6월 실시되는 2024년도행정사무감사가 효율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시정이 될 수 있도록 행정사무감사 계획서 작성에 심혈을 기울여 줄 것”을 의원들에게 당부했다.
큰사진보기 ▲ 김재관 의원이 제1차 본회의에서 ‘낙후된 대천5동 도시계획도로 확충’과 관련하여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 국강호

관련사진보기

이날 김재관 의원(나선거구·무소속)이 5분 발언을 통해 시민의 기본적인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낙후된 대천5동의 도시계획도로 확충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대천1동에서 4동 지역은 ‘국토의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상의 도시지역에 포함되어 보령시도시관리계획에 따라 다년간 도로망을 체계적으로 건설하고 있다”라며 “하지만 대천5동 지역은 도시지역에 해당되지 않아 그동안도로망 추진이 미진했으며 동 지역에 포함되어’농어촌도로 정비법’의 농어촌도로의 건설도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대천5동의 농어촌지역 도로낙후 문제를해결하기 위해 마을안길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이 사업도 토지수용과 보상의 법적근거가 없어 지역주민의 숙원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도로 개설과 확장 및 보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러한 이유 때문에 대천5동 주민들은 도로가 개설되지 않거나 협소하여 기본적인 이동권마저 제약을 받고 있다. 이들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대천5동의 도시계획도로 지정을 확대하고 신속히 도로를 건설해야 한다”라며 “이에 관한 검토와 함께하루속히 관련사업을 시행할 것”을관계기관에 촉구했다.
큰사진보기 ▲ 김동일 보령시장(좌측, 국민의힘)이 제25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 국강호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번 임시회에서는 추보라 의원(비례대표·국민의힘)이 대표발의한 ‘보령시 행사예산 공개에 관한 조례안’ 등 4건의 의원발의 조례안을 포함해 21건의 조례안 등을 심사하게 된다.

‘보령시 행사예산 공개에 관한 조례안’은 보령시가 주최·출연·보조하는행사에 관한 예산을 공개하여, 행사예산 운용에 대한 시민들의 알권리 충족과 예산 절감 및 집행의투명화를 위해 제안됐다.

이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홍보물에 공개하는 행사예산 범위를 총 2천만 원이상 행사로 규정 ▲행사예산은 재원별 예산현황 및 예산지원 부서명을 표기▲행사예산을 집행하는 사업부서는 행사 홍보물을제작할 때 재원별 예산현황 및 예산지원 부서명을 표기 ▲행사예산 공개는 시민이 쉽게 알아볼 수 있는 글씨체와 색상을 사용할 것등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남포스트에도 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