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

주식 : 김규범 학생

우리는 긴 시간 COVID-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지내왔다. 평범하던 일상의 발목이 잡혀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졌다. 그러다 보니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만남은 이제 평범한 일상이 됐다. 우리는 사람을 만나는 시간보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마주하며 소통하며 시간을 보내는 일이 더 많아졌다.

초등학교 5,3학년에 다니는 내 동생들은 제페토 로블록스를 하며 친구와 놀고 캐릭터 만들기에 하루종일 매달려 있다. 그러다보니 엄마에게 등짝 스매싱을 맞는 일이 일상이 되버렸다. 물론 나도 그랬다. 그 재미를 알리없는 엄마는 마냥 우리가 걱정되기도 하겠지만.,,

제페토 로블록스는 거의 모든 10대들이 즐겨하는 대표적인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초월이라는 뜻의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를 합쳐 만든 말이다. 가상은 현실을 복제하는 단계를 넘어서 상상력을 통해 자신만의 ‘가상세계(Virtual World)를 만들어 가기에 이른다. 그 속에서 즐겁게 많은 시간을 보낸다. 마치 현실인 듯 현실이 아닌 것 같은 세상으로 나를 태워가는 메타 버스(Metabus) 같다.

잼민이란 말은 인터넷에서 무개념 초등학생을 비하하는 인터넷 신조어다. 잼(재미)와 재민(투네이션 플랫폼의 모델이름) 의 합쳐진 말이다. 메타버스 플랫폼의 최대 고객이 10대인 걸 생각할 때 재미를 좇는 어린이를 못마땅해 하는 어른들이 지어준 별명같다.
방정환 선생님이 지어준 ‘어린이’ 라는 이쁜 말이 있지만. 인터넷에서는 ‘어린이’는 찾기 어렵지 않을까. 이미 많은 10대들이 그 안에서 경제적인 것을 해결할 수 있을 만큼 똑똑해져서가 아닐까 싶다.

제페토((ZEPETO)는 네이버제트에서 개발한 증강현실(AR)기반 3D아바타앱으로 얼굴인식과 AR(증강현실) 3D기술을 활용해 ‘3D아바타’를 만들어 다른 이용자들과 소통하고 가상현실을 체험한다. 공식맵과 제페토 이용자가 만드는 맵 빌드잇이 있어 사용자에게 맵 정도는 만들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페토의 글로벌 가입자는 2억명에 달한다. 90%가 해외이용자이고 80%가 10대이다. 여기 서비스는 주로 ‘노는 활동’으로 까페, 파티, 사진찍기 등이 있고 자신을 닮은 아바타로 활동한다.
이 안에서 팬 미팅, 떡국 선물과 같은 한국관광 홍보 이벤트를 개최해 바이럴 마케팅에 성공했다. 또한 CU 제페토 한강 공원점을 개점해 이곳에서 CU의 차별화된 제품을 살 수 있다. CU는 사람들에게 CU를 재미있게 표현해 브랜드를 홍보하는 데 목표가 있는 것이다. CU의 단골고객 잼민이를 모른척 할 수는 없을 것이다.

로블록스(Rolox)는 사용자가 자신의 아바타와 자신만의 가상공간을 창조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다른 사람들과 사회생활을 할수 있고 로블록스 스튜디오(Roblox studio)를 통해서 사용자가 게임을 직접 만들고 친구들과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마치 제2의 유튜브처럼 알아서 창조하고 수익구조를 가져갈 수 있게 플랫폼 서비스만 제공한다. 연봉 1억의 초딩 개발자가 나오고 10대들이 뭉쳐서 게임 개발사도 차려 운영하며 학비를 벌어가는 학생도 있다. 여기서 가상화폐는 코인 하나당 0.0035달러로 환전 가능해 돈을 버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기술이 발전하면서 다양한 메타버스 플랫폼들이 나오기 시작했고 무궁무진한 세계를 만들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며 앞으로 가상에서 벌어들인 화폐를 현실에서 사용할 수 있는 등 가상현실과 현실의 경계가 더 모호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메타버스 서비스 플랫폼의 고객이 10대 MZ세대 (밀레니엄+Z세대, 1980년 초~2000년대 초 출생) 들인 것을 생각할 때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메타버스 내 가상세계의 발현에서부터 발전에 이르기까지 놀이와 즐거움만 좇는 것보다는 실제 생활과 연결해 좀 더 발전적인 모습이면 좋을 것 같다. 메타버스 플랫폼 또한 어린 초등생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이들이 메타 세계에 빠져 이익을 얻게 되면 청년이 되어 취업하게 됐을 경우 현실 세계에 적응하지 못할 수 있다. 이러한 현상은 잼민이(게임을 좋아하는 어린이) 만을 양성할 수 있다.

현재 우리는 가상세계를 현실과 좀더 연결하고자 하는 노력들을 하고 있다.
BTS의 온라인게임 (포트라이트)에서 다이너마이트 콘서트 , BLACK PINK는 제페토 팬사인회. 현대자동자 제페토 신차 발표회. 제테토에서 한강공원 산책하기맵. 순천향대 이프렌드 아바타 입학식등이 있다.

메타버스 시대와 함께 살아가는 우리의 미래는 혁신적인 기술과 현실 세계를 벗어난 제2의 세계에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준비하지 못한다면 우리의 미래는 암울할 수 있다. 이제 사이버공간에서의 적절한 법과 제도가 마련되어야 하고 수많은 데이터 무법지대가 범죄에 노출되는 일도 막아야 할 것이다. 피할 수는 없는 것이다. 메타버스(Metaverse) 속으로 데려갈 메타버스(Metabus)를 아주 잘 만들어야 할 것이다. 일단 우리는 도전하고 상상해야 할 것이다!

김규범 <G8 KIS(korea international school in jeju)>

Jaemmin goes Traveling in a Metabus… towards the Metaverse

We have been social distancing for a long time due to Covid-19 . We have more time to stay at home because daily life has been stopped. As a result, online encounters in virtual spaces have become more common. We spend more time interacting with computers or smartphones than meeting with actual people.
My younger brothers in the third and fifth grades of elementary school socialize with their friends via Zepeto Roblox and spend all day creating characters. As a result, getting smacked on the back by my mother became a daily routine. Obviously, it isn’t an exception for me. Although it might be worrisome for our mother who doesn’t know the fun…
Zepeto Roblox is a representative metaverse platform enjoyed by countless teenagers. It is a combination of ‘meta’, which means transcendence, and ‘universe’, which means the real world. It goes beyond the stage of replicating reality to create its own ‘virtual world’ through imagination. I spend a lot of time enjoying it. It’s like a Metabus driving me into a world that seems to be real but not real.
Jaemmin is a new word used on the internet that refers to undiscerning elementary school students. It is a combination of Jaem (fun) and Jaemin (model name of the Toonation platform). Given that the biggest customers of the Metabus platform are teenagers, it seems like it is a nickname given by the adults who don’t like children who chase the fun.
Despite having the pretty word “child” that Mr. Bang Jung-hwan called us. Wouldn’t it be hard to find the word ‘child’ on the Internet? I think it’s because many teenagers are already smart enough to solve economic problems in them.
ZEPETO is an augmented reality (AR)-based 3D avatar app developed by Naver Z and uses face recognition and AR 3D technology to create “3D Avatar” to communicate with other users and experience virtual reality. There is an official map and a map buildit made by Zepeto users, providing users with a service that allows them to create maps. Zepeto has 200 million global subscribers. 90% are overseas users and 80% of them are teenagers. The main service here is ‘playing activities’, including cafes, parties, photography, and the creation of an avatar that resembles the user.
In this, it succeeded in viral marketing by holding Korean tourism promotion events such as fan meetings and rice cake soup gifts. In addition, there is an CU Zepeto Han River Park that opened where you can buy CU’s differentiated products. CU has achieved the goal of promoting the brand by marketing CU in fun ways to people. I guess one can’t ignore CU’s regular Jaemmin customers.
Roblox provides a service that allows users to create their own avatar and their own virtual space. You can socialize with other people, and users can make their own games and enjoy them with their friends through Roblox Studio. Just like YouTube, it only provides platform services so that you can create and take the profit structure on your own. You can find elementary school developer with an annual salary of 100 million won, and teenagers that come together to set up and run games to earn their own tuition fees. Here, more and more people are making money because virtual currency can be exchanged for $0.0035 per coin.
As technology develops, various metaverse platforms have begun to emerge, and it is attractive in that it can create an infinite world, and I think that the boundary between virtual reality and reality will become more ambiguous in the future as the use of currency earned from virtual reality can be used in real life.
Considering that the customers of the metaverse service platform are the MZ generation (Millennium + Z generation, born between the early 1980s and early 2000s), we need to think about the direction in which we should advance. From the emergence to development of the virtual world in the metaverse, it would be better to develop in connection with real life rather than chasing joy and pleasure. Since Metabus platforms aim young elementary school students as their main target, there is a chance that they may not be able to adapt to the real world when they grow up and get a job if they benefit from the meta-world economy now. This phenomenon can raise only Jaemmin (a child who likes games).
Efforts are being made to connect the virtual world more with reality currently. A dynamite concert in BTS’ online game (Portlight), and BLACK PINK in a Zepeto fan signing event. Hyundai Motor Company’s Zepeto New Car Presentation. A walking map of Han River Park in Zepeto. E-friend Avatar Entrance ceremony for Soonchunhyang University are some examples.
Our future, living with the Metabus era, could be bleak unless we are prepared for innovative technology and how to live in a second world outside the real world. Appropriate laws and systems in cyberspace should be established now, and numerous data lawless areas should be prevented from being exposed to crime. It is inevitable. We must create a very good Metabus to take people into the Metaverse. First, we will have to challenge and imagine!

steven kim <G8 KIS(korea international school in jeju)>

김규범 G8 KIS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