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사진보기 ▲ 경기도가 22일부터 61일간 31개 시군과 함께 재난이나 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안전취약시설 2417개에 대한 집중 안전점검에 들어간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경기도가 22일부터 61일간 31개 시군과 함께 재난이나 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안전취약시설 2417개에 대한 집중 안전점검에 들어간다.

점검 대상은 ▲교량 215개, 터널 34개 등 도로시설물 270개 ▲유원시설 113개, 놀이시설 103개 등 어린이 이용시설 289개 ▲다중이용시설 449개 ▲지역축제·행사 현장 22개 등이다.

특히, 도는 최근 사고 발생으로 위험성이 부각된 ▲키즈카페 등 실내 놀이제공 영업소와 물놀이 시설 76개 ▲목욕업소, PC방, 노래연습장 같은 화재에 취약한 지하 소재 다중이용시설 197개 ▲물놀이 관리지역 85곳을 집중 점검한다.

도는 건축·토목·소방·전기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와 점검을 실시해 위험 요소가 발견되면 가능한 범위 내에서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고, 조치에 큰 예산이 수반되는 시설은 응급조치 후 예산을 확보하여 보수를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올해 집중 안전점검에는 마을회관, 경로당, 복지회관 등 소규모 생활밀집시설도 도민의 신청을 받아 점검 대상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또 도민들이 직접 본인 소유 주택이나 시설물에 대해 자율점검을 할 수 있도록 가정용·다중이용시설용 자율점검표를 배부할 예정이다.

김능식 안전관리실장은 “집중 안전점검은 생활 주변의 위험시설을 체계적으로 점검하여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기 위한 것으로, 내실 있는 점검을 통해 도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